솔페지오 기원, 고대 음계가 당신의 삶에 가져다 줄 놀라운 변화 3, 6, 9 의 비밀, 852 Hz

솔페지오 주파수는 명상과 차크라 조율에 강력한 도구입니다. 이 특별한 주파수들은 각각 영혼과 에너지의 다양한 요소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단지 매일 몇 분간 솔페지오 톤을 듣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 해소 효과를 느낄 수 있습니다.

이제 여러분의 소리 치료 여정을 돕기 위해 각 솔페지오 톤이 어떻게 사용될 수 있는지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솔페지오 기원, 중세의 멜로디에서 현대의 치유까지

솔페지오 주파수의 탄생은 음악과 영성의 교차점에서 시작됩니다. 윌리 아펠 교수에 따르면, 이 고대 음계의 기원은 요한 세례자에게 바친 중세 힘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이 힘은 독특한 특징을 가지고 있는데, 바로 음악의 처음 여섯 줄이 각각 음계의 첫 여섯 연속 음에 해당하여 시작되며, 각 줄의 첫 음절이 그 전 줄의 첫 음절보다 한 단계 높은 음에 불려졌다는 점입니다. 음악이 수학적 공명을 지닌 것처럼, 원래의 주파수들은 인류가 더 “영적인 존재”가 되도록 영적으로 영감을 줄 수 있는 능력을 가졌습니다.

솔페지오 음계의 원형은 베네딕트 수도사인 귀도 다레초(Guido d’Arezzo, 대략 991년 – 1050년)에 의해 개발되었습니다. 이 음계는 가수들이 찬트와 노래를 더 쉽게 배울 수 있도록 사용되었습니다. 오늘날 우리가 알고 있는 솔페지오 음계는 도-레-미-파-솔-라-시의 일곱 개 상승 음으로 구성된 것과 다르게, 원래의 음계는 ‘Ut-Re-Mi-Fa-Sol-La’의 여섯 개 상승 음으로 이루어져 있었습니다. 이 음계의 음절은 성 요한 세례자를 찬양하는 ‘Ut Queant Laxis’라는 힘에서 가져왔으며, 이 힘은 파울루스 디아코누스(Paulus Diaconus)에 의해 작성되었습니다.

1970년대 중반, 조셉 퓰레오 박사, 의사이자 미국의 선두적인 약초 전문가는 성 요한 세례자에게 바치는 힘의 음절에 해당하는 여섯 개의 전자기적 소리 주파수를 발견했습니다.

이러한 역사적인 배경은 솔페지오 주파수가 단순한 음악적 요소를 넘어서 영적, 심리적 치유와 성장을 촉진할 수 있는 깊은 뿌리를 가지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중세의 성가에서 시작된 이 주파수들이 현대에 이르러 어떻게 명상과 치유의 중요한 수단으로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솔페지오 역사

솔페지오 주파수가 어떻게 작용하는지, 그리고 이러한 주파수들이 어떻게 발견되었는지에 대한 이야기는 신비로움과 과학의 경계에서 시작됩니다. “생명의 비밀 코드”라는 문서에 따르면, 조셉 퓰레오 박사는 개방된 시각을 통해 피타고라스의 숫자 축소 방식을 소개받았습니다. 이 방법을 사용하여 그는 숫자의 책, 제 7장, 12절부터 83절까지의 구절에서 반복되는 여섯 개의 코드 패턴을 발견했습니다.

피타고라스의 방법은 큰 숫자를 단일 숫자로 축소하는 간단한 방법으로, 숫자 내의 모든 자릿수의 값을 더합니다. 첫 번째 덧셈 이후에도 여전히 하나 이상의 자릿수가 있다면, 이 과정을 반복합니다. 예를 들어, 456은 4+5+6=15로 축소되고, 이는 다시 1+5=6으로 축소되어 최종적으로 단일 숫자 6으로 줄어듭니다.

퓰레오 박사는 숫자의 책에서 하나의 이슈나 주제의 반복을 발견했습니다. 제 7장 12절에서 첫 번째 날에 대한 언급을 발견했고, 두 번째 날은 18절, 세 번째 날은 24절에서 언급되었으며, 마지막 언급인 78절은 열두 번째 날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이 구절 번호들의 피타고라스 축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 12절 = 1 + 2 = 3
  • 18절 = 1 + 8 = 9
  • 24절 = 2 + 4 = 6

여기서 396의 반복을 볼 수 있습니다. 이것이 첫 번째 주파수입니다.

다음 주파수는 13절을 보고 찾았는데, 여기서는 제사에 대해 언급합니다. 여섯 절 아래인 19절에서는 같은 제사나 아이디어가 반복되고, 다시 여섯 절 아래인 25절에서는 또 다른 반복이 있습니다. 이렇게 피타고라스의 축소 방식을 다시 사용하여 그는 패턴을 발견했습니다. 이 패턴은 417입니다. 이것이 두 번째 주파수입니다. 나머지 주파수들도 같은 방법으로 찾아졌습니다.

고대 음절의 비밀 의미

각 톤은 고유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알다시피, 톤을 나타내는 음절은 Ut, Re, Mi, Fa, Sol, La입니다. 이들은 성 요한 세례자에게 바치는 찬송가의 첫 번째 연주에서 가져왔습니다:

Ut queant laxis Resonare fibris

Mira gestorum Famuli tuorum

Solve polluti Labii reatum

Sancte Iohannes

라틴어에서의 직역은 다음과 같습니다: “노예들이 네 창조의 기적을 풀린(확장된) 성대로 울려 퍼뜨릴 수 있도록. 오염된 입술의 죄를 씻어라. 성 요한.”

다시 말해, 사람들이 평화롭게 함께 살고, 그들의 삶에서의 기적과 하나님이 그들에게 부여한 이 “마법”에 대해 조화롭게 소통할 수 있도록, 사람들의 진정한 미염치 않은 영적 본성이 드러나야 했습니다. 위의 텍스트는 솔페지오 음표가 신과의 소통 채널을 열어 줄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각 음절은 퓰레오 박사와 다른 전문 연구자들에 의해 철저히 연구되었습니다. 40년 이상의 경험을 가진 사운드 치료 분야의 선구자인 데이비드 헐스는 다음과 같이 톤을 설명했습니다:

UT – 396 Hz

– 슬픔을 기쁨으로 바꾸고, 죄책감과 두려움을 해방시킴

RE – 417 Hz

– 상황을 뒤집고 변화를 촉진함

MI – 528 Hz

– 변형과 기적, DNA 수리

FA – 639 Hz

– 관계, 영적 가족과의 연결

SOL – 741 Hz

– 표현/해결책, 청소 및 해결

LA – 852 Hz

– 영적 질서로의 복귀

왜 우리는 솔페지오 주파수를 잊어버렸나?

솔페지오 주파수가 잊혀진 이유는 역사적으로 다양한 조율 방식이 사용되었기 때문입니다. 고대의 조율 관행에서는 “정확한 조율(Just Intonation)”이라고 알려진 조율 시스템이 사용되었습니다. 정확한 조율 방식에서는 모든 음사이에 작은 정수 비율로 수학적으로 관련된 순수한 간격이 특징이며, 이로 인해 훨씬 더 순수한 소리가 만들어졌습니다.

약 16세기부터 서양 문화권에서 채택되고 오늘날 사용되는 조율 관행은 “12음 동등 온음계(Twelve-Tone Equal Temperament)”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요아힘 언스트-베렌트에 따르면, 12음 동등 온음계는 옥타브를 제외한 모든 협화음 간격을 불협화음으로 만듭니다. 우리의 현대 음계는 ‘박스 안의 사고’, 억눌린 감정, 두려움 기반의 의식과 같은 상황을 만들어낼 수 있으며, 이러한 것들은 대개 ‘불편함’ 또는 질병이라고 불리는 신체 증상으로 나타납니다.

우리의 현대 음악 척도는 원래의 솔페지오 척도와 비교할 때 조화를 이루지 못합니다. 우리 삶에 조화를 가져오고 싶다면, 불협화음인 서양 척도를 솔페지오 음악의 섬세하고 명확한 간격 관계의 웹으로 대체해야 합니다. 음악이 다시 한번 인간 본성을 높이고 영과 신성함의 근원과 연결하는 방법이 되게 해야 합니다.

전자기공학의 아버지이자 위대한 천재, 니콜라 테슬라는 한때 이렇게 말했습니다. “3, 6, 9의 위대함을 알기만 한다면, 당신은 우주의 열쇠를 가지게 될 것입니다.” 3, 6, 9는 솔페지오 주파수의 근본적인 뿌리 진동입니다.

알버트 아인슈타인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물질에 관해서, 우리는 모두 틀렸다. 우리가 물질이라고 부른 것은 감각으로 인지될 수 있을 만큼 그 진동이 낮아진 에너지에 불과하다. 물질은 없다.” 모든 물질 존재는 특정한 비율로 진동하며 모든 것은 자신만의 멜로디를 가지고 있습니다. 원자로부터 은하까지의 핵 물질의 음악적 본성이 이제 과학에 의해 마침내 인정받고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이러한 주파수들이 매우 강력한 이유입니다. 그들은 당신을 천상의 구체들의 원래 톤으로 되돌릴 수 있으며, 당신의 몸을 균형 잡힌 공명 상태로 만들 수 있습니다. 솔페지오 음악은 우주의 열쇠입니다. 당신은 그것을 버릴 수도 있고, 그것을 사용하여 당신의 삶에서 치유, 조화, 건강, 그리고 웰빙을 찾을 수도 있습니다.